HOJU MONEY

남성의 생식기, 흥미로운 과학적 사실 5가지

2016. Aug. 01

6,567

남성의 생식기는 여러 얼굴을 갖고 있다. 매우 다치기 쉬운 신체기관이면서 예측할 수 없는 움직임을 보인다. 남성의 생식기는 과학적 흥미를 자아낼 만한 특별한 영역이다.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남성의 생식기에 대한 흥미로운 과학적 사실 5가지’를 보도했다.

1. '큰 것'이 좋다? = 남성과 여성의 ‘남성’ 크기에 대한 태도는 복합적이다. 2015년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학(UCLA)의 연구에 따르면 여성들은 지속적인 관계를 맺는 짝에 비해 원나잇스탠드의 상대를 고를 때 생식기가 큰 남성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2006년의 한 조사에서는 자신의 생식기 크기에 만족하는 남성이 55%에 그쳤는데, 이는 여성의 85%가 파트너의 성기에 만족한다고 답한 것보다 크게 낮은 것이다. 다만 이들 조사는 성기 크기 자체에 초점을 맞춘 것이었다. 2013년에 이뤄진 캐나다 오타와 대학의 연구결과는 다른 얘기를 들려준다. 즉 크기가 중요한 건 분명하지만 다른 신체적 약점들을 상쇄시켜 줄 만큼 중요하지는 않다는 것이다.

2. 포경수술은 미생물의 증식 환경을 바꾼다 = 미국 유전체학 연구소(Translational Genomics Research Institute)가 우간다의 남성들을 상대로 2010-2013년에 관찰한 바에 따르면 포경수술을 받은 이들은 그렇지 않은 이들에 비해 포경수술 1년 뒤 성기 주변의 박테리아가 81%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기 조직이 공기에 노출됐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를 포경수술을 안 받은 이들의 성기가 더 불결하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서는 안 되지만 성기 관련 질병과 상관관계가 있을지 탐색해 볼 만하다는 것은 분명하다.

3. 포경수술은 HIV 감염 위험을 낮춰준다 = 2005년 남아공 남성 327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포경수술을 받은 이들의 HIV 감염률은 50-60% 더 낮았다. 남성 성기 주변에 박테리아가 많이 서식하는 것이 HIV 감염에 좋은 환경이 되기 때문이다.

4. 대부분의 포유류와 달리 인간은 '남성'에 뼈가 없다 = 이는 감사해할 일이다. 환경오염이 동물들의 뼈를 약화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2015년의 한 연구결과 북극곰 수컷들의 성기의 뼈 강도를 떨어뜨려 생식 능력을 저하시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기에 뼈가 없다는 것은 부러질 염려도 없다는 얘기다.

5. 이상적인 사이즈와 표준 사이즈는 나라별로 매우 다르다 = 한 조사결과 호주인은 이상적인 ‘남성’ 사이즈가 17.3cm라고 답해 영국의 14.2cm보다 길었다. 두 나라의 평균은 각각 15.7cm와 12.4cm였다. 태어나 사는 곳이 어디냐가 그만큼 많은 차이를 만들어낸다는 것이다. 이 내용은 미국의 여성전문 온라인 매체 버슬(bustle)이 소개했다.

 

댓글 : 0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