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JU MONEY

마리화나 제조회사에 투자한 호주의 헤지펀드 트리베카(Tribeca Global Natural Resources Fund)가 2016년 헤지펀드 업계 최고의수익률을 올렸다.

2017. Mar. 03

1,346

 

전세계 자연자원에 투자하는 트리베카는 2016년 북미의 마리화나 제조회사에 투자해 22%의 수익률을 올렸다. 이런 과감한 투자로 트리베카는 2016년 부진한 실적을 보였던 다른 1만개의 헤지펀드를 뚫고 단연 수익률 톱으로 올라섰다.

헤지펀드가 마리화나에 투자할 수 있는 것은 미국 50개 주 중에서 이미 8개 주와 워싱턴DC가 성인들의 대마초 사용을 합법화했고, 절반 이상에서는 치료용으로 이를 허용하고 있다. 아직 미국연방법이 마리화나 판매를 금지하고 있고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도 애매한 상태이지만, 대마초 관련 법령은 각 주 단위에서 실행하고 있어 문제가 없다는 것이트리베카의 입장이다. 

트리베카는 2016년 67억달러 규모의 대마초 산업 매출이 합법적이었고 5년 후에는 매출이 20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코웬(Cowen&Co)은 ​대마초 산업 분석 보고서에서 2026년 대마초 매출을 500억달러로 추산했다. 이 같은 시장규모 확대는 최근 젊은 세대들이 맥주 소비를 줄이는 등 저탄수화물 음식물로 쏠리는 현상과 더불어 엄청난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마리화나 산업의 본격적인 M&A시즌 돌입이 예상된다. 트리베카는 마리화나 산업에서  5~6년간 거의 투자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사실은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면서 그 결과 이 분야 주요 생산기업들은 정체 상태에 빠져 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2017년에서 M&A가 눈에 띄게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 0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