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JU MONEY

호주 연방 정부가 백패커 세금(backpackers tax)으로 불리는 워킹홀리데이 비자소지자에게 2016년 7월 1일부터 32.5%를 과세하려는 계획을 2016년 12월말까지 6개월간 시행을 연기한다고 공식 발표

2016. May. 17

16,752

호주 시드니모닝헤럴드 신문은 호주 연방 정부가 백패커 세금(backpackers tax)으로 불리는 워킹홀리데이 비자소지자에게 2016 7 1일부터 32.5% 과세하려는계획을 2016 12월말까지 6개월 연기한다고 호주 연방 재무차관이 2016 517 공식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애초 호주 정부는 2016년 7월1일부터 워홀러를 상대로 한 새로운 세제를 도입할 예정이었다. 이 계획에 따르면 워홀러들은 지금까지는 연 소득 중 1만8천200 호주달러까지는 비과세였으나, 2016년 7월1일부터​ 1 호주달러 소득부터 32.5%의 세금을 물어야 했다. 워홀러가 과일따기 등 힘든 일을 하면서 평균적으로 연간 1만5천 호주달러를 버는 점을 감안하면 세금 폭탄이라고 할만한 수준이었다.

농업장관인 호주 부총리는부총리는호주 농장과 과수원의 과일 수거, 육가공 산업 농축산 낙농업 분야에서 항상 인력난에 직면하고 있는 현실에서  백패커 세금 6개월 시행 연기를 환영 한다고 했다. 그는 호주 연방정부의  6개월간 시행 연기는 32.5% 과세될 경우 다수의 백패커들이 호주로 오지 않을 것이라는 농축산업계의 우려를 호주 연립 정부가 고려 것이라고 설명했다.

농업장관인 호주 부총리는 워킹홀리데이비자소지자는 호주 농축산업에 중요한 인력 공급 시장이며 2년차워킹홀리데이비자소지자의  90% 이상이 호주 방문 첫해에 농장에서 일을 한다면서  호주 자유당과 국민당 연립이 재집권하면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문제뿐만 아니라 농업 분야와 농촌 지역사회 문제와 함께 광범위하게 검토를 시작해 2016 10 14일까지 보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며, 이에따라  2017 11일부터 새로운 조치가 시작될 이라고 설명했다.

농업과 관광업, 외식산업. 숙박업 워홀러들을 많이 고용하는 산업에서는 32.5% 과세 계획에 강력 반대하며 세율 인하(19%) 또는 폐지를 요구해 왔다. 말콤 턴불 총리는 백패커 세금(backpackers tax) 시행을 6개월 연기하지만 백패커 과세율 인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말콤 턴불 정부가 총선 이후로 연기를 배경도 총선에서 여파와 이같은 산업계의 반발을 감안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결정에 대해 호주 연립 정부 의원들은 사실상 도입 계획을 폐기한 것이라는 견해를 보인 반면 호주 야당인 노동당쪽에서는 선거 국면에서 일단 불을 끄자며 계획을 잠시 보류한 것이라는 의견을 드러냈다.

워홀러 대부분이 일하는 농업계에서는 호주 정부의 워홀러 증세에 대해 거세게 반발했다. 과거 10년동안 급증한 워홀러들이 육체노동을 꺼리는 호주인들을 대체하면서 호주 농업계는 역시 값싼 워홀러들에게 의존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시드니에서 약 270㎞ 떨어진 웜뱃에서 과수원을 운영하는 톰 이스트레이크는 호주인들은 더 이상 육체노동을 하려 하지 않기 때문에 수확철에 인력을 구하는 것은 악몽과 같다며 호주 농업에 필수적인 워홀러들에게 세금을 부과하는 것은 우리에게 큰 재앙이라고 말했다. 수확철을 앞둔 농부들은 벌써부터 인력이 눈에 띄게 줄었다고 호주 정부에 불만을 호소하고 있다. 호주 연립정부가 이번에 증세안을 미루게 된 것도 오는 7월 총선을 앞두고 지방 유권자들을 회유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세계 최대 유스호스텔 체인인 YHA 호주본부는 세금폭탄'에 대한 우려만으로도 2015년 워킹홀리데이 비자 신청자 수는 약 9.1%나 급감해 1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YHA 호주본부는​ 워홀러들은 융통성이 있고 일이 있는 곳으로 이동을 할 의지가 있기 때문에 호주 인력시장의 빈자리를 메꾸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워홀러들은​ 그리 많은 수익을 원하는 것은 아니지만, 최소한 생활비와 여행경비는 필요로 하며 30% 이상의 세금일 부과할 경우 최소한의 수익이 침해될 것이라고 경고 했왔다.


 

댓글 : 0 개